龍, 날아오르다 전시포스터
현재전시기획전시
龍, 날아오르다
· 전시기간 2023-12-20 - 2024-03-03
· 전시장소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 2
1. 기획전시 게시판 DB - 본관 - 현재전시
  • 전시명: 《龍, 날아오르다》
  • 전시 장소: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 2
  • 전시 기간: 2023년 12월 20일(수) ~ 2024년 3월 3일(일)
  • 전시 내용: 갑진년 용띠 해를 맞아 용의 상징과 문화상 조명
  • 전시 자료: 농기(農期) 등 유물과 영상 70여 점
  • 전시 구성
    프롤로그
    1부. 안 본 용은 그려도 본 뱀은 못 그린다
    2부. 비바람 따라 구름 가고, 구름 따라 용도 간다
    3부. 프로야구 청룡 「비구름 조화」 3연승 선두에

국립민속박물관은 갑진년(甲辰年) 용띠 해를 맞아 용에 관한 상징과 민속을 조명하는 《龍, 날아오르다》 특별전을 개최한다.
용은 열두 띠 동물 중에서 유일한 상상의 동물이다. “안 본 용은 그려도 본 뱀은 못 그린다”라는 속담이 있듯이 용은 상상의 동물이지만 실존의 동물처럼 그려지는 일이 많다. 우리 민속에서 용은 수신(水神), 우신(雨神) 등을 상징하며 물을 관장하는 신으로 등장한다. 조상들은농사에 필요한 물을 얻기 위해 용에게 비를 빌었고, 바다에 나가 물고기를 잡기 위해 용에게풍어(豐漁)와 안녕(安寧)을 빌었다. 이처럼 용은 오래전부터 우리의 삶을 좌우하는 존재였다.

《龍, 날아오르다》 특별전은 용에 얽힌 여러 문화적 상징과 의미를 소개하는 자리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용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하늘로 날아오르는 용의 기운을 받아 갑진 년 새해에는 모든 일이 잘 풀리기를 기원해 본다.

프롤로그 전시장 모습


1부 안 본 용은 그려도 본 뱀은 못 그린다


용의 모습은 인간의 상상력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낙타, 사슴, 토끼, 소, 뱀, 조개, 잉어, 매, 호랑이 등 아홉 동물의 특징이 용의 모습에 담겼다. 실존하진 않지만, 용은 전해오는 그림과 공예품 등을 통해 우리의 머릿속에 형상화되어 있다.
용은 물에 산다고 전해져 용소(龍沼), 용연(龍淵), 용담(龍潭) 등 예로부터 우리나라에는 용 관련 지명이 많다. 또한 용산(龍山), 용두리(龍頭里), 용두암(龍頭岩) 등 지형적 형태에서 유래한 용 관련 지명도 많다. 2021년 국토지리정보원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국 고시 지명 약 10만 개 중 열두 띠 동물 관련 지명은 4,109개(4.1%), 이 중에 용 관련 지명은 1,261개로 가장 많다.

1부 전시장 입구 모습



2부 비바람 따라 구름 가고, 구름 따라 용도 간다


용은 우리 민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시간과 방위를 관장하는 십이지신이나 비를 내리게 하는 기우제의 신으로 나타난다. 또한 용왕(龍王), 용궁부인(龍宮夫人) 등으로 인격화되어 바다와 강을 관장하는 신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비바람 따라 구름 가고, 구름 따라 용도 간다”라는 속담이 있듯이 오래전부터 용은 물과 비를 매개로 우리의 삶 속에 자리해 왔다.
용은 예지, 풍수, 점복, 벽사, 금기 등의 장치로 나타나 불안한 미래의 삶을 지켜주고 불법(佛法)과 나라를 지켜주는 수호신의 역할도 한다. 이는 용이 지닌 강력한 힘을 토대로 하는데, 이때문에 조선의 왕은 최고의 권력과 권위를 지니며 용을 상징했다.

2부 전시장 모습




3부 프로야구 청룡 「비구름 조화」 3연승 선두에

용은 예로부터 날씨를 관장하며 초월적 능력과 최고를 상징했기 때문에 단체를 상징하는 동물로 많이 쓰인다. 용 중에 특히 청룡은 군부대, 스포츠팀, 대학교 등의 상징 동물로 자주 쓰인다. 베트남 전쟁에서 맹활약한 해병대 2사단의 별칭은 ‘청룡부대’이고, 프로야구 출범 원년 구단 중 하나는 ‘MBC 청룡’이다. 중앙대학교를 상징하는 동물 역시 ‘청룡’이다.
여러 단체의 상징 동물로 채택되는 청룡은 대회와 시상식의 권위를 상징하는 목적으로도 쓰인다. ‘청룡기 전국 고교야구 선수권 대회’, ‘청룡 영화제’가 대표적이다. ‘청룡열차’라는 말은 승천하는 청룡의 모습을 연상시키며 롤러코스터의 대명사로 쓰이기도 한다.

3부 전시장 모습


청룡열차 체험 코너

청룡열차 체험 코너 전시장 모습


주요 전시자료

백자청화운룡무늬항아리 백자청화운룡무늬항아리(白磁靑華雲龍文大壺)
18세기

두 마리의 용이 작은 구름 사이로 솟아오르는 모습을 장식한 항아리이다. 용은 예로부터 날씨를 관장하며 수신(水神)과 우신(雨神)을 상징하고, 초월적 능력이 있어 나쁜 기운을 막고 수호신 역할을 하는 동물로 여겨 생활용품의 장식에 많이 썼다.
큰 사전 4
취발이
『큰 사전』 4
1958

한글학회에서 만든 우리말 사전으로 용에 관한 설명과 함께 관련 속담과 관용구 등이 실려 있다.
운룡도 운룡도(雲龍圖)
조선

구름 속의 용을 그린 그림으로 용의 전체적인 형상이 잘 나타나 있다.
문자도 문자도(文字圖)
조선

물고기가 용이 된다는 내용의 등용문(登龍門) 고사를 소재로 그린 그림으로 조선시대의 중요한 덕목 중 하나였던 ‘충(忠)’을 표현했다.
대모함 대모함(玳瑁函)
조선

옷이나 물건을 보관할 때 쓰는 함으로 뚜껑에 청룡(靑龍), 황룡(黃龍), 구름 등을 대모(玳瑁)와 자개로 장식했다.
약리도 약리도(躍鯉圖)
1891

잉어가 물에서 공중으로 뛰어오르는 모습의 그림이다. 물살이 센 중국 황허(黃河) 강 상류의 협곡에 있는 용문(龍門)에 오르면 용이 된다는 등용문(登龍門) 고사를 소재로 그렸으며 출세의 염원을 담고 있다.
어룡문일월벼루
미로쿠
어룡문일월벼루(魚龍文日月硯)
조선

먹을 가는 데 쓰는 도구로 벼루의 아랫부분에는 잉어를, 윗부분에는 용을 장식해 등용문(登龍門) 고사의 내용을 표현했다.
십이지신도-진신 십이지신도-진신(十二支神圖-辰神)
1977

불법(佛法)을 수호하는 용 신장(神將) 그림으로 절에서 큰 행사를 할 때 해당 방위에 걸어 잡귀를 막는 역할을 한다.
용두레 용두레[龍貫子]
조선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물을 퍼 올리는 데 쓰는 도구로 『화성성역의궤(華城城役儀軌)』에서 ‘龍 貫子(용관자)’라는 용두레의 한자 표기를 확인할 수 있다. 도구의 형태와 쓰임이 물을 관장하는 용과 관련이 있어 ‘용두레’, ‘용관자’ 등으로 부른다.
농기 농기(農旗)
1946
충청남도 서산군(현 서산시) 고북면 장선리의 두레패를 상징하는 깃발이다. 용이 그려져 있어 ‘용기(龍旗)’, ‘용대기(龍大旗)’ 등으로 부르거나 두레패 행렬의 앞에 세운다고 하여 ‘두레기’라고도 부른다.
기우제 제문 기우제 제문(祈雨祭祭文)
1952

임진년(壬辰年, 1952) 6월 울산 북구 무룡산(舞龍 山) 자락 달곡마을에 가뭄이 들었을 때 기우제를 지내기 위해 쓴 제문으로 용왕을 신으로 삼고 비가 내리기를 기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무신도-용왕 무신도-용왕(巫神圖-龍王)
20세기

무당이 모시는 신을 그린 무신도이다. 용을 용왕으로 인격화해 그렸는데, 용왕은 바다를 관장하며 풍어(豐漁)와 안녕(安寧)을 기원하는 대상이다.
무신도-용궁부인 무신도-용궁부인(巫神圖-龍宮夫人)
20세기

무당이 모시는 신을 그린 무신도이다. 용을 용궁 부인으로 인격화해 그렸는데, 용궁부인은 용왕처럼 바다를 관장하며 풍어(豐漁)와 안녕(安寧)을 기원하는 대상이다.
상여장식 상여장식(喪輿裝飾)
조선

상여를 꾸미는 장식으로 청룡(靑龍)과 황룡(黃龍) 이 마주 보고 있다. 용은 서수(瑞獸, 상서로운 짐 승)로서 죽은 이가 좋은 곳에 갈 수 있도록 인도하고 보호하는 안내자 역할을 해준다.
한국 프로야구 원형 딱지 한국 프로야구 원형 딱지
20세기 후반

1983년 프로야구 후기 리그전에 참가한 ‘MBC 청룡’ 소속 감독과 선수들의 모습이 담긴 딱지이다. MBC 청룡 구단의 상징 동물은 ‘청룡’이다.
MBC 청룡 야구공
미로쿠
MBC 청룡 야구공
20세기 후반

‘MBC 청룡’ 엠블럼으로 꾸민 야구공으로 소속 선수였던 ‘김인식’의 서명이 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마크